상세검색

비트코인 검색 결과

게시판
1개
게시물
6개

1/1 페이지 열람 중


블루벨트 코리아 게시판 내 결과

  • 뉴욕의 사모펀드 포트리스 인베트스먼트 그룹이마운트곡스 채권자들에게 비트코인 청구권을사겠다고 밝혔습니다.포트리스의 상무이사 마이클 휴리건은 마운트곡스채권단에게 공개서한을 통해 마운트곡스의파산으로 잃어버린 비트코인을돌려받을 수 있는 권한을 구매하려 한다고 설명했습니다.일본의 암호화폐 거래소 마운트곡스는지난 2014년 약85개의 비트코인을 분실한 뒤파산을 신청 했습니다.지난해 6월, 도쿄 지방법원이 마운트곡스의민사회생 계획을 승인하면서 채권단은 잃어버린투자금을 돌려 받을 길이 생겼습니다.채권단은 분실한 비트코인을 당시시가에 따라 계산한 …

    2019-07-16 12:03:06
  • 비트코인캐시의 2가지 암호화폐비트코인 캐시 ABC와 SV를 소개합니다. 비트코인 캐시는 비트코인에서 포크 되어 생성된 암호화폐입니다. 최근에는 소위 '세력싸움'을 통해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기까지 했습니다. 비트코인 캐시는 과연 무엇이고 탄생 이후 어떤 행보를 보여왔을까요? 비트코인 캐시의 목적 비트코인의 코어 소프트웨어를 업그레이드하고 확장성 문제를 해결하는 진정한 결제수단으로 활용할 목적을 갖습니다. 비트코인 캐시의 탄생 비화 <비트코인 개발진의 갈등> 일각에서는 비트코인 캐시의 탄생은 비트코인의 블록 크…

    2019-01-30 14:39:35
  • 비트코인캐시는 비트코인에서 포크되어 생성된 암호화폐입니다. 최근 비트코인캐시가 소위 말하는 세력싸움을 진행해 암호화폐계의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습니다. 비트코인캐시는 무엇이고 탄생 이후 어떤 행보를 보여왔는지 알아보겠습니다. # 비트코인캐시란? - 비트코인캐시의 목적 비트코인캐시는 비트코인에서 하드포크 되어 만들어진 암호화폐입니다. 비트코인 코어 소프트 웨어를 업그레이드하고 비트코인의 확장성 문제를 해결해 진정한 결제수단으로 활용되기 위한 목적으로 개발되었습니다. - 비트코인캐시 탄생의 비화 일각에서는 비트코인캐시가 만들어…

    2019-01-09 12:59:51
  • 비트코인의 시세가 치솟으며 암호화폐가 많은 사람의 관심을 받았습니다. 그와 동시에 과연 암호화폐가 실제 화폐의 기능을 할 수 있냐가 화두로 떠올랐습니다. 이를 증명해보겠다며 비트코인으로 일주일 살기, 21일 살기 등 다양한 챌린지가 전 세계에서 이루어졌습니다. 과연 현금없이 비트코인으로 살기, 가능할까요? ⓒgettyimagesbank # 샌프란시스코에서 비트코인으로 일주일 살기 미국 경제잡지 ‘포브스(Forbes)’의 기자인 카슈미르 힐(Kashmir Hill)이 2013년, 비트코인으로 일주일 살기에 도전했습니다. 하…

    2018-11-14 17:39:20
  • 비트코인?이제는 이더리움 시대죠! 상상한 모든 것을 실행할 수 있는 플랫폼,뛰어난 확장성으로 더 큰 가치를 지닐 플랫폼.이더리움이 등장하면서 암호화폐 시장은비트코인이 독점하던 옛날과는 달라졌습니다. 이더리움은 2013년, 비타릭 부테린이라는프로그래머의 손에 의해 탄생했습니다.화폐의 기능에 특화된 암호화폐에서 벗어나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들고자 했죠. 이를 위해 부테린은 튜링완전언어를 사용해이더리움을 만들었습니다. ​튜링완전언어암호학자 앨런 튜링이고안한 개념으로컴퓨터 프로그래밍의 시조.튜링완전언어는 …

    2018-11-13 09:37:58
  • 최근 암호화폐 투자 열풍이 불면서, 다양한 코인이 세간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그중에서도 인터넷, 뉴스, 실생활에서 가장 자주 접하는 것은 ‘비트코인’일 것입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은 비트코인이 정확히 무엇인지, 어떤 점 때문에 암호화폐에서 부동의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지 모릅니다.
비트코인은 새로운 지불 시스템으로 완전한 디지털 화폐를 가능하게 하는 네트워크입니다. 중앙 관리자나 중간 상인 없이 사용자간의 직접 거래가 가능한 최초의 P2P 지불망입니다. 비트코인은 2008년 10월 31일, ‘나카모토 사토시’(Satoshi …

    2018-10-11 21:24:39

뉴스레터 신청
블루벨트 코리아는 암호화폐, 금융 등 다양한 뉴스를 메일로 전달해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