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화폐와 금융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FATF 권고안에 대한 준비는?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암호화폐 규제에 관한 권고안을 

확정해 발표한 지 한달이 지났습니다.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들은 어떤 준비를 하고 있을까요?

현행법에 아직 권고안이 반영되지 않은데다, 권고안의 요구치가  

많이 높은편이라 준비하기 힘든 상황이라고 합니다.



aa316f128392c46d7f6c5c6995420b1d_1563760313_1021.jpg
 


현재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들은 상황을 지켜보고 있고, 

아직 별다른 준비를 하고 있지 않은것으로 알려 졌습니다.

빗썸과 코인원은 최근 자금세탁방지 조직을 신설했습니다.

코인원과 고팍스등 자금세탁방지 직원을 

충원중인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부분의 거래소는 자체 FDS(이상거래탐지시스템)를 

갖추고 있지만 금융기관 수준의 권고안을 충족하기엔

부족하다는 평가입니다.


업비트는 외부자금세탁방지(AML) 솔루션을 도입하여 

다우존스, 와치리스토와 체이널리시스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사실상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는 AML이 

없다고 볼수 있는 수준이며 

권고안을 따르려면 은행과 비슷한 수준으로 올려야 

한다고 전문가는 조언합니다.


현재 '실명확인 가상계좌'를 제공하는 국내 은행들도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가 자금세탁방지 수준을 

높여야 한다는 의견입니다.


그렇다면 거래소는 어떠한 준비를 해야 할까요?


FATF는 지난 6월 총회에서 가상자산 취급업소(VSP)에 

금융기관에 준하는 AML 의무를 부과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미 재무장관은"FATF는 암호화폐 거래소 등 가상자산 취급업소들이 

법의 사각지대에 머물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aa316f128392c46d7f6c5c6995420b1d_1563760314_4556.jpg 

한국을 포함한 36개국이 참여하는 FAFT의 목적은 자금세탁, 

테러자금조달 방지로, 이를 위해 금융기관에 

여러가지의 의무가 주어지게 됩니다.


불법자산이 거래에 사용된다고 의심되거나, 

1일 1천만원 이상 현금 입출금 거래가 있다면, 

금융위원회 금융정보분석원에 보고해야 합니다.

그리고 고객의 성명, 주민등록번호, 주소, 

연락처 등을 확인하는 고객확인제도도 해야 합니다.



  • 저작자표시
  • 비영리
  • 저작자표시
댓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레터 신청
블루벨트 코리아는 암호화폐, 금융 등 다양한 뉴스를 메일로 전달해 드립니다.